•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페이스북
  • 블로그

홈 > 브랜드 > 언론보도
언론보도
작성일 : 2017-03-06
조회수 : 520



소자본의 초보 창업자에 유리 메뉴 단출… 2명이 충분히 운영



성공 프랜차이즈 - 칼국수전문점 '밀겨울' 이명훈 대표 



“연간 15만개에 달하는 음식점이 문을 닫고 있습니다. 소자본으로 창업하는 자영업자에게 안전판이 될 아이템을 마련해 준다는 생각으로 칼국수전문점 ‘밀겨울’을 개발했습니다.”

칼국수전문점 프랜차이즈 밀겨울을 운영하는 이명훈 대표(사진)는 국내 외식업계가 장기불황으로 심각한 홍역을 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밀겨울이 저성장시대 트렌드에 맞는 아이템이라고 소개했다. 창업비와 상품가격에서 기존 틀을 깬 것이 트렌드의 핵심이란 설명이다.

음식점을 하다가 업종 전환을 하려는 자영업자들은 기존 인테리어와 주방 설비 등을 대부분 활용하고, 간판교체 등에 990만원만 들이면 재창업이 가능하다고 그는 말했다. 음식점을 처음 운영해보는 초보자도 6000만원 이하 창업비로 문을 열 수 있도록 가맹 시스템을 설계했다고 그는 소개했다.


밀겨울의 메뉴는 세 가지가 전부다. 주력상품인 사골칼국수가 3500원, 찐만두가 2800원, 떡갈비가 2500원이다. 이 대표는 “세 가지의 단출한 메뉴로 복잡한 주방 업무를 최소화해 인력 두 명이 하루 매출 50만원 이상을 올릴 수 있도록 고안됐다”고 말했다. 

실제 경기 성남시 분당구 미금점의 매출 현황을 보면 이 대표의 주장을 뒷받침한다. 음식점을 운영해본 적이 없는 미금점 가맹점주는 권리금 없는 상권에서 6000만원을 투자, 지난달 초 개업했다. 

미금점은 개업 후 한 달간 2100만원, 하루평균 7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점주는 식재료비, 인건비, 월세 등을 제외한 순익이 월 600만원 이상이라고 귀띔했다. 미금점의 김수연 점주는 “하루 200그릇 가까이 칼국수가 팔리지만 라면보다 끓이기 쉬운 시스템을 갖춰 적은 인원으로도 충분히 매장 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메뉴 특성상 테이블마다 하루 13회전에 이르는 빠른 회전율과 손님들의 재방문율이 높다는 게 밀겨울의 장점”이라며 “모든 메뉴가 한 번에 조리할 수 있게 원팩 포장으로 가맹점에 배달되는 것도 점주들에겐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그는 “권리금 없는 B급 상권에서 총 투자비 6000만원 이하로 창업해 월 500만원 이상 벌어가도록 한다는 게 본사의 목표”라며 “브랜드를 작년 12월에 선보였음에도 불구하고 한 달 만인 지난 1~2월 개업한 가맹점들의 실적이 본사의 예상을 뛰어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원문보기>>


가맹문의

빠른상담

특수상권점주모집
단체주문